자유게시판

조회 수 851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생 최초로 중국이란 곳, 말로만 듣던 상해에 와서 일은 대체로 잘 본 것 같은데....

웬일로 이틀이나 여유가 생겨 구경 좀 해 볼렸더니 체한 건지 감기인지 온 몸이 으실으실 춥고 온 몸이 아픈게...

객지에 와서 말도 안 통하는데 아파서 호텔 방에 콕 박혀 있으니 별 생각이 다 나는 군요.  객지에서 아프면 참....

기온이 많이 떨어진 것 같습니다.

다들 건강 조심들 하세요..

  • profile
    Kevin 2019.11.22 11:59

    어제 중국에서 오신 분을 만나서 들으니 날씨가 중국도 춥다고 하네요

    따듯한 물 욕조에 받아서 푹 담그시고 쉬시면 금새 나으실겁니다. ㅎㅎ

    출장 가신일은 잘되셨다니 파이팅 하세요~

  • ?
    재팔 2019.11.25 02:06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된장찌게 덕을 좀 봤습니다.

     

    말로만 듣던 상해를 갔었는데.... 좀 남쪽에 치우쳐 있어서 그런지 한국의 10월 날씨 쯤이었어요.  밖에 돌아 다닐때는 다들 살살하다 해도 저는 따뜻하다는 느낌으로 다녀 잘 몰랐는데 호텔방에선 많이 추웠어요.  공조가 문제인지 실내 제어기에서 히터를 틀고 30도로 세팅해도 서늘한 바람이 나오고 ....   장시간 비행에 따른 수면부족과 몸살기, 도착과 동시에 연속된 고위급 면담에 따른 스트레스, 호텔 내부 온도 조절 그리고 매 아침마다 좀 체한듯한 것이 아마 원인이 아니었나 싶더군요.   상해도착 5일만에 점심 식사로 된장찌게 (주변 몰내의 푸드코트에 가니 조그만 한식당이 있길래)를 먹었더니 식은땀 쫘악 한번 나고는 기력이 확 좋아지는 느낌....  한국에 비하면 그리 맛나는 것은 아니지만 여하튼 된장국 덕분에 상해의 유명한 빌딩 야경과 예원이란 곳을 구경하고 마지막날은 거하게 맛집 식사도 할 수 있었습니다.  상해의 맛집이란 곳이 맛있긴 하던데 중국인 친구랑 둘이 한화 10만원 정도 먹었으니 좀 거하게 먹은 거지요??  서울보다 쬐금 싼듯 하던데 첨이라 물가 개념이 없어서리....  한 열서너살 좀 더 어린 친구인데 이 친구가 미국에서 학위이후 중국으로 돌아오기 전 한 5년을 같이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해서였는지  이젠 회사가 다르지만 지금도 위챗으로 서로 연락도 하고 또 이번에 중국 출장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길래 고마움의 표시로 식사를 대접했습니다.   다음에 한국에 출장을 오면 중국과 거리가 가까우니깐 자기 고향인 북경으로 놀러 오라네요.  최근 결혼한 자기 와이프한테 제 얘기를 많이 했었다고 거하게 대접 한번 해 주겠다나....    몸은 힘들고 아프고 스트레스도 있었지만 사람 관계 덕분에그런지 집으로 돌아오기전 이틀은 마음이 참 포근 했습니다.   인도 친구나 미국 친구들과 달리, 쭈뼛 거리며 미국 회사를 첨 입사할때 모습이 어찌나 안쓰러워 보이든지 챙겨주었던 것이 인연이 되어 이렇게 8년째 이어질 줄 어찌 알았겠습니까.  사람 인연이란 것이 참....  여하튼 집으로 가는 비행기안에서 정말 십수년만에 첨으로 식사 시간만 뺴고는 잠을 정신없이 잤다는...

     도심 여행에 이국적인 모습, 그리고 중국내의  Internaltional City 느낌이 제게는 좋은 추억을 남겨 주더군요.  안 가보신 분들께는 상해 여행을 추천 합니다.   몸이 아프고 서글픔으로 자게에 글을 적었는데 다행히 마음 따뜻한 마무리가 되어 참 감사했습니다.

    이제 한해의 마지막 달을 향해 나아가고 있네요.  다들 따뜻하고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 profile
    Kevin 2019.11.25 10:13

    상해 황푸강 야경이 멋있죠. 맛있는 곳이 많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ㅎㅎ

    한국음식 덕분에 건강하게 잘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파이팅 하시고 활기찬 한 주 시작하세요~

  • profile
    하허호모니카 2019.11.26 01:11

    된장찌개를 드신 건 매우 잘하신 선택인것 같습니다!

  • ?
    재팔 2019.11.26 03:40

    앞으로 홰외 나가서 몸 아프고 으슬으슬 할때는 얼큰한 된장찌개를 강력 추천 합니다!.  ㅇㅎㅎ

    매운 맛 나는 음식들은 다른 나라들도 있지만 한국음식처럼 얼큰한 (저는 얼얼함이 서서히 나타나고 오래 지속되는 매운맛을 얼큰하다고 표현합니다.  제 이해가 틀렸을 수도 있으니 표현이 틀렸더라도 오해는 말아 주세요) 매운맛은 귀하거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8 그런 펌웨어(백도어)가 설치된 건 실수에 의한 것 2 0 string 2016.11.18 7498
1837 드론 프로젝트 0 string 2016.12.10 6613
1836 young1004게시판으로 이름을 바꾸어야 할듯. 4 0 세벌 2018.03.13 688
1835 재밌게 여자 만나는 방법 5 0 young1004 2018.03.02 773
» 잡담.... 객지에서 몸이 아프면 참 서글퍼네요....ㅠ 5 0 재팔 2019.11.20 851
1833 스타크래프트 2가 리눅스에서 정상 구동 한글 충돌이 일어나지 않네요^^ 0 게이머온리눅스 2020.08.21 815
1832 로그인 없이 볼 수 있는 TV 사이트 0 bagjunggyu 2015.04.05 8899
1831 김프(Gimp)코리아가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4 0 bagjunggyu 2015.04.27 10500
1830 구글 뮤직플레이어 베타 우분투용이 나왔습니다. file 0 bagjunggyu 2015.04.29 10673
1829 마인크래프트 같은 게임 voxiworld 0 bagjunggyu 2015.04.30 11461
1828 새로운 콘텐츠 산업 짤로그를 아십니까? 0 행복한펭귄 2016.01.15 6983
1827 유페이퍼에서 이북 작가로 활동해 보세요. 0 행복한펭귄 2016.01.15 6934
1826 개발자 임금이 가장 높은 나라는? 0 행복한펭귄 2016.03.22 6757
1825 Netflix의 신작 목록을 보고 싶다면? 1 0 식혜고양이 2018.02.09 799
1824 KDE 네온 업데이트 이후 와인 안 되시는 분 참고하세요 2 0 통큰비둘기 2018.09.28 960
1823 머리 좀 식히고 갈까요 ^^ (재밌는 리눅이 펭귄 사진들) 1 0 legoboss 2016.05.04 11189
1822 오픈 소스 오피스를 도입해야할 때 1 file 0 행복한펭귄 2016.06.01 7123
1821 네이버 앱스토어가 원스토어로 바뀌었네요. 2 0 string 2016.06.01 6773
1820 KBS 재난포털 1 0 string 2016.07.05 6823
1819 보기만해도 왕짜증…15m짜리 대형 '블루 스크린' 1 file 0 행복한펭귄 2016.08.24 59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