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기술이 있습니다.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OS가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먹거리와 입을 것들은 다양한 것을 추구합니다.

심지어 종교 조차도 다양한 것을 만들어 이것 저것 만들어 자신의 입맛대로 사용합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컴퓨터 세계에 들어오면 OS는 특정 OS, 오피스도 특정 오피스, "뭐하면 뭐"식으로 마치 공식처럼 모든 사람들이 사용하는 것을 마치 표준처럼 사용합니다. 그렇지 않는 사람은 이방인이고 매니아이고 미친놈 취급당합니다. 참으로 이상하죠.


게임은 Retro 게임을 찾고, 패션도 복구 패션을 즐기면서

심지어 종교도 옛적 믿음을 찾자고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자고 옛 것을 찾습니다.

그런데 유독 컴퓨터 세계는 옛것을 찾는 것은 시대에 뒤진 이상한 미치광이나 해커들이나 즐기는 이상한 취미로 취급합니다.

이것이 현실입니다.


다양한 OS가 도전하는 것은 그들이 심심해서도 아니고 특정한 것은 미쳐서도 아닙니다.

물론 그런 경향이 있는 것도 조금 있다고 생각되나, 대부분은 일종의 옛 것에 대한 추억들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코모도어, 아미가. 애플, MSX 기타 등등....

이런 것들이 그리워서 모프OS, AROS OS와 같은 OS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물론 국내에선 그런 사람은 눈 뜨고 아무리 찾아봐도 없거나 극히 일부겠죠.


여하튼 대중들에겐 희한하고 참으로 쓸데없는 OS로는 모이는 OS들도 많지만,

그 역사적 의미와 실용성과 컴퓨터적 시스템 사고방식 및 발전 가능성은 매우 큽니다.

이런 것들을 잘 보존하고 발전시키고 향상 시켜야 하는데

너무 첨단 기술과 특정 기업이나 기술에 종속되어 전체적인 흐름에 몰아가는 것은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하기야 지금에 와서 비주얼 베이직, 델파이, 감바스, 라자루스와 같은 RAD를 사용하여 프로그램 만든다고 하니 다들 비웃더군요. 시대에 뒤진 프로그래밍 기업이고 도구라나...

뭐~~~ 이렇습니다. 아마 APPLE BASIC으로 프로그램 만든다고 하면 미치광이 취급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외국의 경우 이런 미치광이가 미치광이 취급하지 않고 오히려 그들만의 독자적인 세계를 확장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차원에서 투자 차원에서 기타 이웃들의 반응도 상냥합니다.

참으로 이런 분위가 매우 부럽습니다.


대한민국에선 이런 분위기가 연출되기 힘든가 고민스럽습니다.


옛 것을 잘 다룰줄 도 알고 최근 것도 조화롭게 사용할 때 새로운 것들이 나오는데 말입니다.


그저 주 말에 갑자기 답답한 마음이 생겨서 주러리 글 남겨 보았습니다.

별 의미 없습니다. 그냥 남긴 것이니 딴지는 생략바랍니다.

ㅋㅋ


그나 저나 언젠가 정말 한가해 지면 (언제가 될 지 잘 모르겠다)

남들 안 하는 작업 좀 해봐야겠다고 마음을 먹습니다.


그게 뭐냐고요. 세상의 온갖 잡다한 기술들을 모두 경험하고 즐기고 공개하고 나누는 일입니다.

그러다 마음에 맞는 사람을 만나면 커뮤니티 활동도 하고 더욱 가까워지면 이웃으로 사는 것도 괜찮은 것이죠.

다 사람 살자고 하는 일은데, 큰 의미가 있나요.

기술도 결국 사람을 살리자는 것이 최종 목적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PS


정말 한가해지면 취미 차원에서 애플 컴퓨터 복구해서 프로그래밍이나 해봐야겠다.

역시 애플로 컴퓨터를 시작해서 그런지 애플의 향수가 그리워진다.


애플II의 따끈한 모습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베이지색의 큰 이상한 박스가 오늘의 나를 있게한 것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많은 40~50대 분들이 레트로 게임과 고전 서적과 옛 추억에 많이들 잠겨 사는 것 같다.

레트로 게임 열풍과 고전 서적 열풍, 추억의 가요 열풍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


그런데 추억의 기술 열풍이라는 소리는 들어 본적이 있는가?

희안하다.

왜 그럴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 윈도우 7 지원 종료한대서 검색하다 오게됐는데.. 여기 홈피만 보고 하모니 따라 설치하기가 쉽지 않네요. [10] 쭈매니저 2020.01.09 1161
521 마우스 휠 속도, 시간 변경 방지 관련 요청의 건 [2] jh.kim 2020.01.08 464
520 opensuse에 nimf 입력기설치 관련 질문드려요. [7] 군만두 2020.01.06 863
519 nimf에서 환경변수 설정이 정확히 어떤 역할을 하는건가요? [3] 가벼운게최고 2020.01.06 602
518 정부24 [1] neti 2020.01.04 642
517 싸지방 화면녹화(터미널 쓰지 않고) 질문드립니다. [2] 필립 2020.01.04 713
516 kdenlive appimage버전은 nimf로 한글입력이 안되나요? [4] 가벼운게최고 2020.01.04 737
515 리그오브레전드 한글 입력이 nimf로도 안되네요.. [2] 가벼운게최고 2020.01.04 655
514 사지방에서 넷플릭스.. 통퉁통퉁 2020.01.03 879
513 자꾸 다운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karis 2020.01.01 1468
512 크로미움 vaapi지원하는 버전 설치하는 시간이 상당히 기네요 [2] 가벼운게최고 2019.12.31 662
511 ibus hangul 한글 자동 교정 기능, NIMF에도 있나요? [2] 세벌 2019.12.27 692
510 [사지방] 부팅 관련질문입니다. [1] 군악대나팔수 2019.12.25 652
509 [질문] 리브레오피스 컬크 ___ 그림불러오기 [4] file 목수 2019.12.25 634
508 [질문] hamonikr 3.0 소프트웨어 매니저 이용시 오류 [5] 문외인 2019.12.23 794
507 Kdenlive Appimage 최신 버젼 실행 확인했습니다. [3] neti 2019.12.21 616
506 구름 OS 및 리눅스용 한글 소식 (소프트웨이브 2019) [6] la_Nube(누베) 2019.12.21 2745
505 아랫분 댓글허용해야 답변받을 수 있어요 [1] 가벼운게최고 2019.12.20 381
504 우분투 마테 한국어판에서 방송을 찍는 사람입니다. [3] saltman 2019.12.20 611
503 리눅스 왕초보입니다. 프린터 드라이버 설치하려는데 어찌할지 모르겠습니다. 고수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8] file 꽁이 2019.12.18 1094
  • 하모니카 미디어 에디션
  • 설치가 필요없는 화상통화 하모니
loginbox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