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기술이 있습니다.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OS가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먹거리와 입을 것들은 다양한 것을 추구합니다.

심지어 종교 조차도 다양한 것을 만들어 이것 저것 만들어 자신의 입맛대로 사용합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컴퓨터 세계에 들어오면 OS는 특정 OS, 오피스도 특정 오피스, "뭐하면 뭐"식으로 마치 공식처럼 모든 사람들이 사용하는 것을 마치 표준처럼 사용합니다. 그렇지 않는 사람은 이방인이고 매니아이고 미친놈 취급당합니다. 참으로 이상하죠.


게임은 Retro 게임을 찾고, 패션도 복구 패션을 즐기면서

심지어 종교도 옛적 믿음을 찾자고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자고 옛 것을 찾습니다.

그런데 유독 컴퓨터 세계는 옛것을 찾는 것은 시대에 뒤진 이상한 미치광이나 해커들이나 즐기는 이상한 취미로 취급합니다.

이것이 현실입니다.


다양한 OS가 도전하는 것은 그들이 심심해서도 아니고 특정한 것은 미쳐서도 아닙니다.

물론 그런 경향이 있는 것도 조금 있다고 생각되나, 대부분은 일종의 옛 것에 대한 추억들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코모도어, 아미가. 애플, MSX 기타 등등....

이런 것들이 그리워서 모프OS, AROS OS와 같은 OS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물론 국내에선 그런 사람은 눈 뜨고 아무리 찾아봐도 없거나 극히 일부겠죠.


여하튼 대중들에겐 희한하고 참으로 쓸데없는 OS로는 모이는 OS들도 많지만,

그 역사적 의미와 실용성과 컴퓨터적 시스템 사고방식 및 발전 가능성은 매우 큽니다.

이런 것들을 잘 보존하고 발전시키고 향상 시켜야 하는데

너무 첨단 기술과 특정 기업이나 기술에 종속되어 전체적인 흐름에 몰아가는 것은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하기야 지금에 와서 비주얼 베이직, 델파이, 감바스, 라자루스와 같은 RAD를 사용하여 프로그램 만든다고 하니 다들 비웃더군요. 시대에 뒤진 프로그래밍 기업이고 도구라나...

뭐~~~ 이렇습니다. 아마 APPLE BASIC으로 프로그램 만든다고 하면 미치광이 취급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외국의 경우 이런 미치광이가 미치광이 취급하지 않고 오히려 그들만의 독자적인 세계를 확장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차원에서 투자 차원에서 기타 이웃들의 반응도 상냥합니다.

참으로 이런 분위가 매우 부럽습니다.


대한민국에선 이런 분위기가 연출되기 힘든가 고민스럽습니다.


옛 것을 잘 다룰줄 도 알고 최근 것도 조화롭게 사용할 때 새로운 것들이 나오는데 말입니다.


그저 주 말에 갑자기 답답한 마음이 생겨서 주러리 글 남겨 보았습니다.

별 의미 없습니다. 그냥 남긴 것이니 딴지는 생략바랍니다.

ㅋㅋ


그나 저나 언젠가 정말 한가해 지면 (언제가 될 지 잘 모르겠다)

남들 안 하는 작업 좀 해봐야겠다고 마음을 먹습니다.


그게 뭐냐고요. 세상의 온갖 잡다한 기술들을 모두 경험하고 즐기고 공개하고 나누는 일입니다.

그러다 마음에 맞는 사람을 만나면 커뮤니티 활동도 하고 더욱 가까워지면 이웃으로 사는 것도 괜찮은 것이죠.

다 사람 살자고 하는 일은데, 큰 의미가 있나요.

기술도 결국 사람을 살리자는 것이 최종 목적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PS


정말 한가해지면 취미 차원에서 애플 컴퓨터 복구해서 프로그래밍이나 해봐야겠다.

역시 애플로 컴퓨터를 시작해서 그런지 애플의 향수가 그리워진다.


애플II의 따끈한 모습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베이지색의 큰 이상한 박스가 오늘의 나를 있게한 것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많은 40~50대 분들이 레트로 게임과 고전 서적과 옛 추억에 많이들 잠겨 사는 것 같다.

레트로 게임 열풍과 고전 서적 열풍, 추억의 가요 열풍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


그런데 추억의 기술 열풍이라는 소리는 들어 본적이 있는가?

희안하다.

왜 그럴까?

번호 제목 추천 수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질문] caja에서 afp 포트 변경이 가능한가요? [2] 0 바람곰돌 2018.10.30 167
185 사설 BBS 써보려다가 불편해서 포기했습니다 [4] 0 Diablo 2018.10.28 355
184 DOS용 타자연습 프로그램들을 젠투 패키지로 만들었습니다. [3] 0 Diablo 2018.10.27 345
183 [질문] 혹시 stellarium 쓰시는분, 별자리 업데이트 잘 되시나요? [1] 0 iloveapink 2018.10.26 145
182 오픈 소스에서 안정 버전이란 무엇일까요? [2] 0 아리수진 2018.10.22 195
181 appimage기반 앱배포가 활성화 되었으면... 0 Moordev 2018.10.21 203
180 민트리눅스도 PPA를 안드로이드 방식으로 클릭만하면 설치되게 하면 좋을듯 합니다. [3] 0 자유의지 2018.10.20 229
179 Firefox ESR 60 스냅 지원 소식 0 행복한펭귄 2018.10.19 123
178 우분투 18.10 (Cosmic Cuttlefish) 공식 출시 [2] 0 행복한펭귄 2018.10.19 413
177 리눅스 민트 19 타라에서 comix 설치 [2] 0 soulowner 2018.10.17 358
176 나스 만들어두니까 좋네요 [2] 0 Jill 2018.10.15 467
175 [잡담] PC 시장이 꼭 살아나야 하는 이유.... [1] 0 행복한펭귄 2018.10.12 272
174 [잡담] 하이쿠 OS R1 Beta 버전이 주는 의미 [3] 0 행복한펭귄 2018.10.08 865
173 libreoffice 파일이 갑자기 읽기 모드로 바뀌었습니다. 도와주세요. [12] 0 soulowner 2018.10.06 521
172 DDR3램 구매 질문 [1] 0 바나나킥 2018.10.01 305
171 리눅스 버젼중에 이런게 있었네요 [2] 0 시윤 2018.10.01 350
170 ddr2 램 노트북에서 리눅스 잘 작동하나요? [2] 0 soulowner 2018.09.30 341
169 KDE 네온 업데이트 이후 와인 안 되시는 분 참고하세요 [2] 0 통큰비둘기 2018.09.28 320
168 리눅스 CoC 아.... [20] 0 아리수진 2018.09.27 745
167 용량이 1프로 부족할 때 [1] 0 Ohnine 2018.09.22 224
  • 하모니카 미디어 에디션
  • 설치가 필요없는 화상통화 하모니
loginbox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