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팁 & 테크

2016.05.08 12:16

게임시장과 리눅스.

조회 수 771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모 커뮤니티에 리눅스 하모니카 사용기를 죽 쓰고있는데 그중 한가지를 하모니카 사용자 커뮤니티에도 올려보겠습니다.

제가 타 커뮤니티에 지속적으로 사용기를 올리는것은, 하모니카를 홍보하여 유저를 더 많이 끌어모으고 알리기위함이라는것을 양해 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리눅스환경에서 게임을 해보는걸 알아보도록 할텐데요.
사실, 리눅스로는 게임이 힘들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말은 절반은 사실이고 절반은 구랍니다.
리눅스로 게임이 구동되고, 오히려 몇몇 게임은 윈도우보다 더 잘돌아 갑니다.  그래서 한번 짚어보겠습니다.

1. 리눅스로의 게임 왜 힘든가?
리눅스로 게임이 힘든건 사실 물리적인 한계가 있기때문입니다. 네 그렇습니다. 확실히 리눅스를 지원하는 게임의 양이
윈도우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만큼 적기 때문이지요. 

대부분의 게임들이 윈도우에서 구동되고 윈도우환경 그리고 DirectX환경에 우선 촛점이 맞춰지고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리눅스에서 게임을 하는것이 쉽지않은것이 사실이긴 합니다.

사실 게임업계에서도 당연합니다. 리눅스를 윈도우만큼 점유율이 높지않으니 리눅스용의 게임을 발매할 이유가 없는것이지요.
돈이 안되는곳에 굳이 투자하면서 리눅스전용 게임을 만들 이유는 없으니, 리눅스용 게임이 나오지 못하고 있는것입니다.

그러니, 유저들입장에서는 리눅스로 게임을 구동하기 위해, 와인과 같은 가상머신(에뮬레이터)를 이용하는 편법을 사용할수 밖에없고
굳이 그럴것이면 리눅스를 깔아서 게임을 할 메리트가없는것이지요. 차라리 하드를 두개로 쪼개서 절반은 리눅스 절반은 윈도우를 쓰고말지.

또한 제일 큰 문제로 드라이버 문제를 안꼽을레야 안꼽을수가없는데요, 
AMD야, 소스코드를 오픈해버려서 리눅스 유저들이 알아서 하드웨어가속을 씁니다만 
Nvidia는 ...(so nvida fxxx you)

images.jpg


2. 리눅스로 게임을 했을때 장점
제가 주장하고싶은것은 분명하게 리눅스로 게임했을때 장점이 분명히 있다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x같은 다이렉트X 때문입니다. 인터넷에서는 엑티브X가 똥을 싸고있다면 게임에서는 다이렉트X가 똥을 싸고있는것이 사실입니다.
성능면에서는 OpenGL이 훨씬 월등합니다. 아무리 그래픽카드가 좋아지지만 하드웨워가속기능의 이런 툴들이 똥을 싸면
하드웨의 본연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 할수없는것이지요. (참고로 애플의 OS X도 OpenGL을 씁니다.)

실제로 리눅스+openGL과 윈도우+DirextX조합으로 프레임을 비교해보았더니, 윈도우는 270 리눅스는 315프레임까지 나오는걸 알수있었습니다.
만약 겜회사들이 본격적으로 리눅스시장에 뛰어들어 게임최적화 실현이 가능하다면, 윈도우보다 더 우월한 게임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다라는것이지요.
물론 그렇게 까지 되기위해서는 리눅스에 그만큼의 유저가 확보되어 시장의 파이가 커져야겠습니다만..



maxresdefault (1).jpg



3. 리눅스로 게임하는 법
3.1 PlayOnlinux + Wine
리눅스로 게임하는 방법으로는 가장 크게, 플레이온리눅스 즉, 와인이라는 윈도우가상머신 에뮬레이터를 이용해서
플레이온프로그램으로 최적화를 시킨뒤 사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실제로 많이 사용하는 방법인데
다행스럽게도 블리자드 社의 게임은 리눅스 유저들이 최적화를 많이 시켜놔서 윈도우로 구동하는것 못지않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오히려 사양면에서 내려가기때문에(당연 리눅스가 윈도우보다 가벼우므로) 좀더 최적화된 게임구동이 가능하다라고 하네요





3.2 스팀OS
스팀이라고 게임서비스 업체.. 다들 아실겁니다. 미친듯이 할인해서 내 돈을 가져가는 그회사..
그 스팀이라는 회사에서 데비안리눅스를 기반으로한 스팀OS를 내놓았습니다.
사실, 스팀OS는 사용기의 번외로 다룰려고했는데 그냥 한몫에 같이 서술할까합니다.

일단 개발목적은, 스팀이 스팀용 하드웨워기기를 팔아먹기위해 탑재한 OS입니다.
콘솔기기와 컨트롤러 뭐 이런걸 팔아먹는데 자체 게임용 OS까지 탑재해서 만든거지요.

일단 게임을 위해만들어진 OS이고 그러다보니 게임에 최적화된 OS임이 틀림없습니다. 또 무룝니다. 무료!
아직까지는 최적화가 덜되서 윈도우보다 별로다라는 이야기가 나오긴합니다만 앞으로는 아닐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스윽 예상해봅니다.
그거야 상식적인부분인데요. 게임용OS이기때문에 개발진들이 게임에 맞춰서 선택과 집중 즉 윈도우처럼 범용으로 쓸 OS가 아니기때문에
최적화 시키는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리지 않을듯 싶어요.

여튼 각설하고 스팀이 이런 스팀OS를 리눅스기반으로 개발하면서 네 그렇습니다. 일반 리눅스에도 리눅스용 스팀플렛폼을 배포했습니다.
그래서 스팀을 리눅스에서도 설치할수있고 또 스팀에서는 리눅스용 게임이 많이 증가했습니다.
그래서 스팀만 깔아도 게임스트리밍을 통해 윈도우용 게임을 할수있다라는것이지요.

store_steampowered_com_20160508_104806.jpg


4. 향후 전망?
저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리눅스 + 게임이라는 시장성은 크게 확대 될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유야 뻔합니다. 데스크탑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기 시작한다라는것이지요. 
스마트폰이나오고, 또 별도의 스마트기기(스마트냉장고, 스마트TV등등)들이 속속 등장할수록 데스크탑의 
전통적인 위치는 게임에 한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런측면에서 스팀OS가 나왔다라고 전 생각합니다. 먼저 시장을 선점하고 생태계를 조성하려는 목적이 강합니다.
애초에 데스크탑이 게임에 한정된다면 게임용OS + 데스크탑이라는 수식이 성립될수있는 환경이 점점 조성될수있지요.

그러면 스팀뿐만아니라 기존 전통적인 게임업체들 이를테면 블리자드, EA 한국의 넥슨, NC와 같은 업체들도
비슷한 방식을 취할것이라 생각합니다. 게임용 OS를 만드는것이지요.

이런 측면은, 구글이 크롬OS라는 웹OS (네이버도 검색용OS개발을 한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혹시 자세히 아시는분 있으시면 얘기좀..) 과 유사하다고 생각합니다.

리눅스게임이 많이나와서 유저가 느느냐,
유저가 많이 나와서 시장성을 보고 리눅스게임이 많이나오냐는 결국 닭이냐 달걀이냐 라는 문제예요,
이걸로 논쟁을 하면끝이 없을것 같고요.

저 개인적으로도  오리지널 리눅스를이용해서 게임사용자가 늘것같진 않아요.
다만 제가 생각하는 전망은 스팀OS처럼 리눅스를 기반으로한 게임전용OS라는 개념이 많이 확대 되지않을까 생각하는거예요.

그이유는 게임업계가 저마다 생태계를 구축하기위해서 어느정도 산업적 도전을 감행할 여력이 있다라고 보는것이지요.
이를테면 엔씨가 플레이엔씨OS라는걸 만들었다라고 가정한다면, 엔씨가 개발하고 퍼블리싱하는 게임
즉, 아이온이나 리니지와같은 게임들을 엔씨가 제작한 게임전용OS를 통해서 윈도우보다 더 최적화된 게임환경을 제공하는것은 물론이거니와,
이를 통해서, 메리트있는 게임PC판매가 가능하다라는것이지요 이미 엔씨는 게임PC를 판매하고있습니다
거기에다가 콘솔, 게임패드와같은 게임OS하나만으로 여러가지 플랫폼을 다 팔아먹을수잇는 생태환경을 조성할수잇지요.
이미 스팀이 그렇게 나서서 하고있는 상황이고요.

굳이 콘솔을 팔지않더라도, 기존의 엑스박스나, 플레이스테이션과같은 콘솔에다가  자사 게임OS설치가 가능해진다라고 가정해보면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그 콘솔을 통해서 PC게임의 스트리밍이 가능해진다면, 유저입장에서는 콘솔게임의 맛도 즐길수 있고
데스크탑환경에서도 즐길수있는것이지요. 그렇다면 굳이 콘솔용게임플랫폼을 따로 개발하지않아도 한가지의 OS로 여러가지 플랫폼을 통합시킬수있는 효과를 발휘하게합니다. 지금의 윈도우 10이 콘솔, PC 모바일할것이없이 먹히듯이요. 그것이 게임으로 집중화 되는것입니다.

어차피 게임OS를 만들기위해서는 유닉스를 기반으로해서 밑바닥부터 만드는것보다 리눅스를 활용하는것이 훨신 개발난의도도 내려가고 빠르니깐요. 그리고 리눅스를 기반으로한 게임OS가 등장한다면 호환이 될테니 자연스럽게 오리지널 리눅스에서 돌아가는 게임수도 늘어날겁니다.

(그러면 윈도우가 시장에서 밀려날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 일단 여기까지는 예측을 장담하진 못하겠고
제가 예측할수있는 범위는 게임OS입니다.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5.09 14:01

    누구나 잘 알고있듯이 PC시장이 저물어가고 있고, 기존의 범용OS로서의 OS의 쓰임도 많이 위축되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PC판매 6분기째 감소... 1세대 IT기업들 "변신 못하면 망한다" 기사 참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023&aid=0003172057


    해바라기별님이 예측하신 범용OS가 아닌 특수한 용도의 OS의 역할에 대한 예측는 정확히 맞는 것 같습니다. 물론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이지만, 해바리기별님이 말씀하신 게임 전용 OS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실제적인 용도로 전용OS 개발이 리눅스와 오픈 소스의 조합을 통해 실제적으로 만들어지고 보급되고 공동체가 생성되어 운영되고, 이러한 흐름이 새로운 ICT문화를 형성하리라고 봅니다. 이런 측면에선 저의 시각과 맥락이 같습니다.


    OpenGL에 대한 언급과 DirectX 기술에 대한 비교 부분도 공감하는 바이고, 다 이시다시피 MS도 윈도우11을 생각하지 않고 윈도우10으로 최종 버전으로 삼는 이유가 이미 시장이 기울었음을 알고 범용 OS로서가 아닌 다른 시장 개척에 들어갔음을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리눅스 배포판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세부적인 분야별로 특별한 용도에 맞는 최적의 OS를 만들고 공유하며 공동체를 형성해 나가, 새로운 ICT 문화를 형성, 실제적인 라이프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에 우리에게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다양한 배포판에 대한 관심도 필요합니다.


    리눅스 사용자라면 다 아시는 디스트로와치 사이트에 들어가서 관심있게 오픈 소스 소식과 패키지 소식, 배포판 및 공동체 소식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 중에 하나라고 보이네요.

    http://distrowatch.com/


    매우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하모니카 리눅스 널리 홍보해주세요. ㅋㅋ

  • ?
    해바라기별 2016.05.09 18:55

    네^^열심히 홍보하겠습니다.


    앞으로는 OS와 응용프로그램간의 경계가 옅어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옛날에는 집집마다 컴퓨터가 한대씩 있었기 때문에

    컴퓨터 한대가 거의 모든 작업을 했어야 했겠죠. 아부지의 업무용, 동생의 숙제용, 나의 게임용 등등

    그런데 컴퓨터와 비슷한 기능을 하는것들이 늘어나면서, 이를테면 인터넷서핑은 휴대폰, 업무는 테블렛

    숙제는 학습용노트북, 게임은 콘솔 이런식으로 바뀌면서


    컴퓨터의 기능 즉, 컴퓨터에서 모든 프로그램을 처리할수록 돕는  OS가 목적이 하나씩 잘리면서 부여되고

    다시 이것들이 클라우드로 묶이는 형태로 발전하지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면 임베디드시장이 확대되면서 이쪽에 많은 자리가 필요로 할지 모르겠네요.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5.10 10:19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컴퓨터 역사를 보면 처음 컴퓨터는 일명 더미 컴퓨터였습니다. 즉 개인 사용자가 쓰는 컴퓨터는 터미널 역활했고 실제적인 컴퓨터는 아주 굉장한 성능한 메인 컴퓨터에서 다 처리를 했었죠. 이것이 처음 시스템의 시작입니다. 


    그러다가 여차 저차해서 각 컴퓨터마다 고유의 역할을 부여하여 소위말하는 클라이언트-서버 구조의 시스템에서 벗어난 즉 더미 컴퓨터로서 역할이 아닌 자신만의 개인용 컴퓨터로서의 역할을 하는 시대가 열렸고 그런 역할의 최전선에 OS가 제 기능을 했습니다. 그런데 소위말하는 OS 정책에 문제가 하나 둘씩 나타나면서 다시 처음의 시스템으로 복귀했습니다. 즉 클라이언트-서버 구조의 시스템으로 복귀를 했으며, 한 단계 더 진화된 클라우드 환경으로 변모를 했지요.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기술의 조화로운 경쟁으로인해 기존의 단순 클라어인트-서버 구조가 아닌 전혀 다른 구조의 시스템 활용이라는 시각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하둡과 같은 기술이 대두되었고, 다양한 오픈 소스 기반의 기술적인 정책과 방향성이 제시되고 있는 것입니다. 인공지능도 빅데이타 기반과 네트워크 인프라 환경의 상상을 초월한 반전에 기반으로 더욱 기반을 다지는 중이고요. 기존에는 상상이나 이론으로만 있는 것들이 이제는 실제로 시험해볼 수 있는 최전선까지 왔다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OS도 그냥 사용자 편하게 컴퓨터 사용하도록 하는 소위말하는 데스크탑 컴퓨터용 OS의 역할로서 한정되어서는 이젠 시장성이 많이 줄었습니다. 지금의 흐름에 따르면 OS도 전혀 다른 차원의 방향성과 시장성을 찾아야하고 그래서 일명 IT계의 1세대가 종결되고 2세대를 위해서 몸부림치고 있다라는 표현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아무도 그 정답은 모릅니다. 고민 중에 있다는 것이죠. 그런데 희소식은 그 고민을 이론이나 상상으로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실제적인 구체적인 기술과 노력으로 결과를 입출력하고 시장에서 테스트해볼 수 있는 실제적인 인프라가 형성되어있단는 것입니다. 즉 기회가 열려져있다는 얘기죠. 이것은 매우 기쁜 희소식입니다.


    지금은 완전히 새로운 삶을 위한 새로운 시장을 위한 첫 발을 내딛는 새로운 역사 속에 살고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현재의 리눅스 배포판은 비판론자들이 주장하듯이 그놈이 그놈아니냐는 비아냥 거림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데, 방향성을 찾고, 각 배포판 별로 독특한 자신의 자리를 찾아간다면 더욱 세분화되고 전문화된 고도의 기술이 압축된 배포판으로 성정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해바라기별님이 얘기하신 표현에 따라 표현하면 앞으로는 개인 사용자는 OS, 배포판 등을 신경쓰지 않고도 고도의 자신이 원하는 바, 즉 상상하는 바를 실제적으로 구현해 내는 방향으로 각 OS들을 AI와 연계해서 관리되는 지금의 가상화 계념을 넘은 새로운 시대의 맞는 OS 시스템 구조가 탄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종 목적은 사람을 사람답게 살도록 하고, 도시를 도시답게 말들며, 근본적인 모든 것들에 대해서 더욱 알아갈 수 있는 기초를 알아갈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하는데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배포판에 대해서 관심가지고, 다양한 배포판을 접하여 사용해 보실 것을 권장하는 바입니다. 어떤 분의 말따나 쓸데없는 삽질이다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는 것은 직접 경험해 보고 사용해 보시면 알게될 것입니다.


    OS의 성장은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아이가 태어나는 것도 기뻐하듯이 성장하는 것을 보면 더욱 기뻐하게 되고, 그 성장한 아이가 어른이 되어 새로운 세계를 만들고 번영하고 번성한다면 그 보다 더욱 기쁜 것은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기술을 바라보는 시각도 이와 같이 보아야 기쁜 마음으로 접하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봅니다.


    개인적으로 오픈 소스 시장의 무궁한 발전을 기대합니다. 이 곳에 기회가 많이 있거든요.

  • ?
    해바라기별 2016.05.10 10:33

    무관한 내용을 질문드려서 죄송한데


    인터넷뱅킹.. 그러니깐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은 오픈뱅킹 공인인증 프로그램을 G3라는것을 쓰던데

    이게 실제 작동이 되나요? 프로그램이 작동이 안되는듯 싶은데..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5.10 10:39

    죄송할 것 없습니다. 해바라기별님. 저는 개인적으로 국민은행과 신한은행하지 않아서 실제적으로 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공식 신한은행, 국민은행 오픈뱅킹에 가면 이미 완료되었다고 정확하게 서비스 사항이 뜨고 공지되어 있는데, 안 되는가요?


    다른 분들이 실제적으로 적용한 결과로는 된다고 공식적으로 자주 언급했는데, 제가 알기로도 이미 거의 모든 은행들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부분은 실제로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계좌가 있으신 분이 도움주셔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검색해 본 결과와 여러 가지 공식 뉴스 상으론 국민은행, 신한은행 문제없이 사용가능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혹시 개인적으로 사용하시다가 구체적인 문제가 발생하신다면 구체적으로 질문해 주시면 도움드릴 수 있는 부분에 한 해서 도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성공하신 분들께서 해바라기별님에게 도움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없는 계좌를 만들어서 테스트할 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ㅎㅎ


    참고

    오픈 뱅킹 위키 문서

    https://namu.wiki/w/%EC%98%A4%ED%94%88%EB%B1%85%ED%82%B9


    위키 문서를 참고하면 대부분의 뱅킹이 가능함을 알려줍니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플로그인 없이 바로 사용 가능하다고 나오는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드웨어 호환성을 확인하고 싶을 때는 linux-hardware.org 를 사용해보세요 file 0 Kevin 2023.11.23 83
공지 드래곤 퀘스트 XI S 데모 스팀버젼 세이브 데이터. 본편에 연동시키기. 4 0 만화가엄두 2021.03.10 5366
공지 HamoniKR용 통합관제시스템 VIVEex 2 file 0 NXware 2020.02.10 5790
공지 아치리눅스 + xfce4 + i3 후기입니다. 2 file 1 가벼운게최고 2019.11.12 8146
공지 [사용기] 음악재생기와 NAS 그리고 환경꾸미기 13 0 바람곰돌 2018.05.03 9258
공지 리눅스 대초보자의 Deepin OS 사용 후기 공유합니다. 22 file 1 PEACH 2018.04.27 13617
공지 작은 교회에서 커뮤니티 실비아판 사용하기 24 0 산돌이네 2018.04.01 9537
공지 리눅스 사용기 및 팁엔테크 게시판 사용 도움말 0 관리자 2014.11.03 57524
851 음악파일(MP3 등)의 한글이 이상한 특수문자로 보이는 문제에 대해. 0 remo 2014.12.05 8570
850 멋진 그림 도구 Krita 한 번 써보세요 2 file 0 bagjunggyu 2015.03.28 8549
849 2D 애니메이션 SW 툰즈(Toonz) 오픈소스로 공개 file 0 행복한펭귄 2016.03.23 8488
848 ElementaryOS로 갈아탔습니다. 26 file 0 Moordev 2017.07.27 8349
847 리눅스 대중화 1 0 데미안 2015.04.08 8319
846 폴라리스 오피스 리눅스에서 사용 가능한가? 1 0 행복한펭귄 2016.08.12 8149
845 [LinM] 리눅스용 Mdir 설치하기 6 file 0 legoboss 2016.02.18 8145
844 Remix Linux 뉴스를 보고서... file 0 행복한펭귄 2016.01.22 8108
843 지구 Live Wallpaper(움직이는 배경화면) 8 file 0 Black_Void 2018.09.08 8089
842 압축 풀 때 한글로된 파일명이 깨지는 경우 1 0 gilgaruru 2014.12.09 7957
841 리눅스 Wine으로 Windows 프로그램을 돌리는 분들께 한 마디 1 0 풀잎 2016.01.20 7950
840 민트에서 u+zone 접속하기 file 0 아르테 2015.02.21 7935
839 한글을 편하게 입력 하는 방법 3 0 세벌 2014.12.06 7907
838 휴대폰에 동영상을 넣고 싶어요. 2 0 이다 2015.05.01 7884
837 무료 C++ 컴파일러 정리 2 0 행복한펭귄 2016.01.19 7878
836 우분투 기린 UKUI버전 상당히 쓸 만합니다. 12 file 0 Moordev 2017.05.22 7847
835 비발디와 오페라를 터미널로 설치하기 1 0 string 2016.05.05 7729
834 wine에서 'direct sound 생성 실패'라고 뜨네요; <해결!> 18 0 만화가엄두 2017.01.08 7716
» 게임시장과 리눅스. 5 0 해바라기별 2016.05.08 7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