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모니카 묻고답하기

조회 수 7548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pple-II-cassette-TV.png



1980년대 애플II 컴퓨터 시절에는 게임 하나 할려면 일일이 기계어 16진수를 입력하여 테이프에 녹음(기록)해서 수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서 기록하고, 실행하려면 수 십분을 테이프를 돌려 메모리로 로드하여 게임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심지어 외부기억장치가 없어서 편법으로 나온 것이 카세트 테이프에 저장하는 방법을 시도했고, 이 방법이 먹히자 많은 업체들에서 카세트테이프가 딸린 PC를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exerion.png



개인적으로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잡지에 실린 한글판 엑스리온을 하고 싶어서, 알지도 못하는 기계어 16진수 코드를 밤새가면서 입력해서 테이프에 저장하는데 성공하여 다음 날 저장한 내용을 RAM으로 올려 엑스리온 게임을 성공적으로 실행했을 때 너무 기뻐서 더덩실 춤을 추고 몇 일간 엑스리온 게임에 푸욱~ 빠져서 겔러그와 인베이더를 더 멀리하고 게임에 빠져 지냈던 기억이 납니다. ㅋㅋ


그러다가 플로피 디스크가 나오고 세월이 흘러 하드... SSD 등등


풀어쓰기.jpg



예전에는 컴퓨터를 켜서 한글 입력이 안 되어서 ROM에 영문 대문자 대신 한글 자음과 모음을 억지로 이미지로 입혀서 사용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일면 EPROM 풀어쓰기 한글이라고 하는데, 애플II 컴퓨터에서 비록 풀어쓰기 한글이지만 한글을 입력하는데 성공했을 때 너무 기뻐서 춤을 추던 기억이 납니다. 아~~ 드디어 한글이 입력이 된다... 


hangul.jpg


그러다 CALL 3327 한글의 등장으로 나름 한글 입력의 대중화가 시작되었고 


중앙한글.png



중앙한글의 등장으로 소위 말하는 한글 워드프로세서의 충격에 밤잠을 설치던 기억이 납니다. 중앙한글로 주변분들의 각종 문서도 만들어 주고, 주변분들이 너무 신기하다고 하면서 칭찬아닌 칭찬을 받던때가 있었습니다.


점점 개선되어 멋한글과 독립신문의 등장으로 점점 한글 환경이 좋아졌습니다.


멋한글.png


독립신문.jpg

사실상 최초의 한글 DTP 프로그램 (이 프로그램은 너무 충격적이서 지금도 기억이 난다. 잘 사용했으니 말이다)


세월이 흘러 각종 운영체제가 범람하는 지금을 살고 있습니다.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사실은 너무 당연하지 않은 것인데, 너무 풍요로움에 분이 넘치시는 대부분의 혜택을 입으신 대중님들은 그 고마움을 잘 모릅니다. 누군가 고민에 고민을 해서 이렇게 당연한 것들이 당연하게 되었다는 사실... 요즈음 이 사실이 뇌리에 떠나지 않습니다. 


하모니카 리눅스에 대해서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듣습니다. 그런분들에게 80년대 초반 애플 컴퓨터를 던져주고 한번 써보시죠하고 우스게 소리로 묻고 싶습니다. 그에 비하면 하모니카 리눅스는 천국이죠. ㅋㅋ


윈도우 계열 OS

리눅스 계열 OS

안드로이드 계열 OS (엄밀히 말하면 안드로이드도 리눅스이지만 이해를 쉽게 하기위해서)

유닉스 계열 OS

맥 계열 OS (iOS 포함)

BeOS 계열 OS

기타 넘치고 넘치는 각종 OS


정말 분에 넘칠 정도로 다양한 운영체제를 합법적으로 쉽게 구해서 사용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절대적인 초보자, 왕초보자님이 아니시라면 대부분의 나름 컴퓨터에 익숙하신 분들은 최소한 2~3개의 운영체제를 어떤 식으로든 접해서 사용하고 계실겁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쓰고, 윈도우를 쓰시는 분들은 이미 리눅스 안드로이드와 윈도우 2개의 운영체제를 쓰고 계시네요.


좀 욕심을 내신분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iOS 애플 스마트폰, 윈도우 사용 벌써 3개

더더욱 욕심을 내신분은 안드로이드, iOS 스마트폰에 윈도우, 리눅스, 유닉스, 안드로이드 기타 등등의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계실겁니다.


각 OS별로 특징을 잘 살려하용한다면 실생활적인 측면부터 기술적인 측면까지 모든 면에서 참으로 도움 많이 받을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얼마나 즐겁고 기쁜 일입니까?


왜 구구절절 1980년대의 과거사를 이야기하냐면 지금은 참으로 세상 좋은 시대라는 것을 깨달아 알리기 위해서 입니다.


각 OS의 장단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접목한다면 참으로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겁니다.


대부분의 대중들은


윈도우 OS

맥 OS

리눅스 OS

안드로이드 OS

iOS


위의 5대 운영체제를 접목하시면 되고, 좀 깊이 있게 다양한 OS를 접목하신 분들은 OS 전문 사이틀 참고하시면 참으로 많은 도움되실 겁니다. 좀 깊게 아실려면 어차피 모든 OS의 근원인 유닉스(UNIX)를 얘기하지 않을 수 없네요.


FreeBSD, 솔라리스 등이 가장 대표적인 유닉스 계열 OS인데

관심있으신 분들은 도전해 보시면 리눅스 사용에도 많은 도움이 되옵니다.


개인적으로 솔라리스를 선호했는데 SUN사가 오라클에 흡수되는 바람에 솔라리스가 변질(?)아닌 변질이 되어서 지금은 솔라리스보다는 FreeBSD와 같은 전통적인 BSD 계열 유닉스를 선호합니다. 그러나 솔라리스가 기술적으로 매우 뛰어나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오픈오피스를 잘 사용하다가 오픈오피스의 향방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리브레 오피스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어차피 개인적은 소견일뿐입니다. 각자 나름의 기준으로 선정해서 사용해 보시길...


기술적인 체험을 중요시 한다면 솔라리스를, 전반적인 체험을 원하신다면 FreeBSD나 OpenBSD와 같은 공개 유닉스를 접해보시길...


모두 참으로 좋아진 세상의 모든 IT 기술의 혜택을 잘 받아서 즐거이 지내시길...


그냥 간만에 잡담 좀 떨어보았습니다. ㅋㅋ


msn034.gifmsn034.gifmsn034.gif


PS


세상엔 참으로 별의별 운영체제들이 많이 있답니다.

시간 나실때 차분하게 구경해 보세요.


운영체제 목록

https://ko.wikipedia.org/wiki/%EC%9A%B4%EC%98%81_%EC%B2%B4%EC%A0%9C%EC%9D%98_%EB%AA%A9%EB%A1%9D


  • ?
    고스트 2016.02.17 20:46

    옛날 이야기를 하시니 저도 좀 주저리주저리 남깁니다.


    전 MSX로 처음 컴퓨터를 접했습니다. 대우에서 나온 아이큐 1000이 제 첫 컴퓨터였지요. 베이직을 공부하고 당시 교육방송에서 베이직 강좌를 했었더랍니다.


    팩을 썼었고 세운 상가에서 불법복제해서 게임하던 세대지요. 그 뒤로 16비트 컴퓨터 사고 386은 오리진의 흉계, 윙커맨더 때문에 사들였고 2400모뎀이 그렇게 신기했더랍니다. 대학 들어가서 486DX 66을 샀는데 저희 과에서 가장 좋은 피씨였죠. 티브이 카드 달고 비디오 하나 사서 자취방에 두었는데 우리과 애들이 그렇게 많이 왔더랍니다.


    고등학교 때 배운 당구는 삼국지 때문에 끊고 둠과 둠투를 하느라 밤을 지샜죠. 듄2는 좀 늦게 구해서 재미있게 돌렸고 OS/2가 그렇게 신기했어요. 결국 95로 갈아탔지만요. C&C 레드얼럿 초판은 군대 있을 때 봤고 어린이회관에서 모플하는 거 보고 참 신기했더랬죠.


    복학하고 98쓰다가 취직하고 2000과 NT를 썼죠 그리고 리눅스란 녀석을 처음 접했습니다. 99년도 후반 2000년도 초반 당시 한글 리눅스가 봇물터지듯 나와서 참 풍요롭게 썼었네요. 그땐 배포판에 최대한 많은 프로그램을 넣어서 선택하게 하는 것이 대세였지요. 그때 참 많이 봤습니다. 설치가 대부분 잘되었던 것으로 기억해요 간혹 소스를 받아 컴파일 해야하는 일도 있지만요.(물론 지금도 가끔은 컴파일을 해야하기도 하더군요 ㅋ)


    그리고 직장을 옮기고 리눅스에 손 놓고 있다가 독립을 해서 잠깐 만져봤어요 우분투란 녀석이 대세라길래 잠시 보다 그냥 윈도우 썼지요. 게임 때문에 윈도우를 놓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스타도 재미있게 했지만 전 비행시뮬을 좀 했었거든요 윈도우 외엔 대안이 별로 없었죠. 리눅스에서도 엑스플레인 같은 시뮬레이터는 돌아가지만 전 전투 시뮬레이터를 좋아해서 ㅋ


    그러다 하모니카를 보고 리눅스를 다시 쓰고 있네요. 도스 쓰던 감각으로 쓰면 리눅스 커맨드라인도 별 불편함이 없고 어차피 리눅스는 약간 모자란 듯 한 부분도 있으니 터미널 쓰는 건 너무 당연하지요. 게임을 끊으니 별로 윈도우를 쓸일도 없네요. 


    가끔 게임도 하고 또 윈도우에서만 할수 밖에 없는 작업이 있어서 SSD 하나 더 사서 윈도우는 거기에 가둬두고 어쩌다 한번 부팅합니다. 주로 리눅스에서 일상 업무 다보지요. 이달에 2~3번 윈도우로 부팅했나 보네요.



    물론 가끔 이런 생각도 듭니다. 세상이 발전한 건 맞고 편리해진 것 또한 맞는데 그 발전이 과연 진보한 것인가? 에 대해선 의문이 들기도 하지요. 하지만 참 세상 좋아졌습니다. 적어도 컴퓨터에 있어선 일신우일신 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덧붙임

    참 전 사무실에서는 만자로리눅스를 쓰고 집에선 하모니카를 씁니다. 욕심같아선 아치나 젠투를 돌리고 싶은데 회사피씨에서 그럴 수도 없고 집에서도 혼자쓰는 건 아니니 글케 되네요 ㅋ 그래도 대안들이 있어 좋습니다.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2.18 09:44

    고스트님도 고수(GURU)시네요. ㅎㅎ


    만자로 리눅스를 사무실에서 사용하시고 계시군요. 집에서는 하모니카 리눅스를... 


    개인적으로 저하고 많은 측면에서 성향이 비슷하신 것 같습니다. ㅋㅋ


    저는 사무일에는 오픈 수세리눅스를 집에선 하모니카 리눅스를 사용하고 있사옵니다.


    만자로 리눅스도 기회가 되면 좀더 구체적으로 사용해 봐야겠네요.


    사무실에서 쓸 정도면 더욱 발전되었나보군요. ㅎㅎ


    즐거운 컴퓨터 생활되세요.


    msn034.gifmsn034.gifmsn034.gif


    PS


    저도 전투게임, 전투시뮬레이션게임, 시뮬레이션 게임 광이옵니다.


    커맨드퀀커 시리즈도 정품으로 모두 소유하고 즐거이 즐기고 있습니다.



  • profile
    Sound:D 2016.02.18 07:03

    팽귄님 글의 영향으로 난생 처음 FreeBSD 설치 해보고 있습니다.

    예전부터 듣기만 했었지 어떻게 생겨먹은(?) 운영체제인지 궁금하기도해서 ^^;

    뭔가 옛날에 리눅스 처음 설치할때 기분이네요!

  • profile

    Sound:D님. 유닉스의 전통을 잊는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 계열 유닉스 운영체제는 데스크탑 지향의 운영체제는 거의 없으시다 보시면 됩니다. 그러니 하모니카 리눅스, 오픈 수세리눅스, 우분투 리눅스 등 소위 말하는 데스크탑 리눅스 지향의 OS와 같이 직관적인 사용법, 편리한 접근성 등을 많이 기대하신다면 조금은 실망하실 수도 있습니다. ㅋㅋ


    cde.screen.gif

    솔라리스의 CDE 데스크탑 환경 (정말 화려화죠??????)



    아마도 예전에 리눅스를 접할 때의 기분이 들지도 모릅니다. 데스크탑 환경도 그렇게 화려하지 않사옵니다. 원한다면 화려한 데스크탑 환경을 얼마든지 적용하여 사용할 수도 있지만 바로 설치할 당시는 대부분이 기본 X윈도우 환경 CDE와 같은 좀 그렇고 그런 분위기의 데스크탑 환경에서 시작합니다.


    그러나 기능과 확장성등 모두 것을 고려한다면, 학습 차원에서라도 FreeBDS와 같은 유닉스 계열 운영체제를 접해 보시는 것이 도움될 것입니다. 참고로 FressBSD는 당연히 영문 사이트를 참고하셔야 하고요, 일본 사람들이 FreeBSD를 많이 사용합니다. 일본 사이트를 참고하시면 무진장 도움 많이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일본어 번역기로 일본어 사이트 들어가셔서 번역하시면 상당한 수준으로 번역이 되서 나오니 왠간하면 질문하지 않아도 검색하면 대부분이 해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리눅스와 많은 면에서 닮기도 해서 (유닉스에서 리눅스가 나왔으니 당연한 말이지만...)....


    FreeBSD와 솔라리스와 관련된 책이 예전에 몇 권 나와있으니 참고하시면 도움이 구체적으로 될 것입니다.


    여하튼 유닉스 계열 운영체제도 무진장 많으오니 참고하셈.

    주로 서버나 기술적 분야의 목적으로 유닉스 OS를 쓰고 있사옵니다.


    대중적인 사용은 역시 리눅스 데스크탑 배포판이 짱인듯... 하모니카 리눅스도 짱인듯...


    msn034.gifmsn034.gifmsn034.gif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2.18 09:38

    유닉스 사용에 도움이 될만한 참고 사항


    BSD(Berkeley Software Distribution)는 1977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에서 개발한 유닉스 계열의 컴퓨터 운영 체제이다.


    BSD 계열 유닉스 종류 15가지

    http://distrowatch.com/search.php?ostype=BSD&category=All&origin=All&basedon=All&notbasedon=None&desktop=All&architecture=All&package=All&rolling=All&isosize=All&netinstall=All&status=Active



    솔라리스(Solaris)는 썬 마이크로시스템즈에서 개발한 컴퓨터 운영 체제이다. 자유 소프트웨어 형태의 CDDL에 기반한 오픈솔라리스가 공개되었다. 유닉스 표준 인증을 받았다.


    솔라리스 계열 유닉스 5가지

    (대부분의 분들은 오라클 솔라리스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http://distrowatch.com/search.php?ostype=Solaris&category=All&origin=All&basedon=All&notbasedon=None&desktop=All&architecture=All&package=All&rolling=All&isosize=All&netinstall=All&status=Active


    BSD와 솔라리스가 엄청나게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대표적인 리눅스 배포본 검색 사이트인 distrowatch에서도 대분류에 BSD, 솔라리스, 리눅스, 기타로 분류할 정도로 영향력이 큰 운영체제입니다.


    학습 측면, 리눅스 사용에 도움을 준다는 측면, 기술적 측면, 개인적으로 익숙해지면 데스크탑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추천드리옵니다.


    차츰 익히시면서 즐거이 사용해 보시길...


    시중에 FreeBSD와 솔라리스에 관한 책이 솔찬히 나와있으니 참고하시면 체계적으로 배우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카페와 전문 모임도 있으니 도움 받으세요.


    그럼 즐거운 컴퓨터 생활되심...


    msn037.gifmsn037.gifmsn037.gif

  • profile
    앞집꼬마 2016.05.24 18:54
    유익한 글이네요.. 이것저것많이 느끼게됩니다
  • profile
    행복한펭귄 2016.05.25 09:44

    세상에는 참으로 즐겁고 할 만한 일이 많은 것 같아요.

    OS에 한정해서 말한다고해도 정말 재미있는 것들이 많아요.

    컴퓨터로 넓히면 무진장 많은 것은 당연하고요, 최근에 뜨고있는 AI와 로봇, 메이크 열품을 결합하면 더더욱~~~~~ 재미있는 일들이 많아요.

    누구나 즐겁게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이 곳 커뮤니티에서도 활동 중에 있습니다.

    서로의 의견이 너무 달라도 많이 달라서, 글쓰는 것을 엄청 자제하고 있는 중입니다.

    특별한 일이 없는 이상, 주로 질문에 답변드리는 정도에 맞춰서 활동할려고요.

    남들이 원하지 않는 것은 하지 않는 것이 상식적인 인간이니까요.


    여하튼 잡담도 했는데, 도움이 되었다고하니 기분이 좋네요. ㅋㅋ

    솔직히 컴퓨터 얘기하려면 정말 소설을 써야하는데, 타인에게 도움되는 범위 내에서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하모니카 리눅스 커뮤니티는 말그대로 하모니카 리눅스 커뮤니티니 가능하면 하모니카와 관련된 내용 위주로 글도 올리고 활동하렵니다.


    참 세상을 빠르게 변화고, 기술은 엄청나게 쏟아지고, 누릴 수 있는 것은 많고, 재미있는 것도 많은데, 같이 누릴 수 있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좀 안타깝네요. 그냥 넉두리입니다.... 별 뜻은 없습니다.


    요즈음은 오픈소스 열품으로 하드웨어, 소프웨어, 컴퓨터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도 오픈 소스 열품이 불고있습니다. 이런 시대적 흐름에 맞게 적절하게 리눅스를 잘 활용한다면 일상 생활 속에서 즐겁게 생활을 누릴 수 있으리라 봅니다. 기술적 만족감도 느낄 수 있고요. 여하튼 즐거운 리눅스 라이프되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에 질문하기 전 읽기 - 어떻게 질문을 하는 것이 좋을까? 1 0 Kevin 2019.11.18 11050
469 ★★★ 1천명의 사용자를 찾습니다. (리눅스 한글화 프로젝트 하모니카, 사용자 1천명 넘어) 6 1 행복한펭귄 2016.04.05 5939
468 하모니카 커뮤니티는 아닌것 같습니다 19 0 Inasis 2016.04.04 5766
467 박정규님의 블로그 6 0 행복한펭귄 2016.04.02 6005
466 우와! 요즘 커뮤니티에 강좌의 붐이 이는것같아 좋습니다! 8 0 Sound:D 2016.04.01 5423
465 Vmware에서 하모니카 설치하는 방법 동영상 0 행복한펭귄 2016.04.01 6210
464 google-chrome 대체 브라우저 - chromium 1 file 0 legoboss 2016.03.31 4403
463 하모니카 동영상 강좌가 있었네요!! 3 file 0 maumc 2016.03.31 6577
462 플랭크 독(plank dock)에서 설정 아이콘이 사라진 문제를 임시로 해결. 13 file 0 세까랑 2016.03.30 8587
461 듀얼모니터 사용시 문제 6 file 0 ryu 2016.03.29 8234
460 [제안] 많은분들이 찾아올수있도록 검색어 등록을 해주셨으면 합니다. 4 0 Sound:D 2016.03.29 5817
459 이런 News도 올라왔네요! 6 0 식혜고양이 2016.03.24 6252
458 티맥스소프트에서 티맥스 OS 나온다고 하는데 11 0 풀잎 2016.03.22 6880
457 우분투, 공식UI '유니티' 위치변경 지원 2 0 행복한펭귄 2016.03.22 6171
456 [질문] 리눅스 민트 화면 뜬 후 진행불능 3 0 나무아래서 2016.03.20 6222
455 안쓰는 노트북의 활용 팁 공유 부탁드립니다. 2 0 나무아래서 2016.03.20 8070
454 xps 15 4k모델 dpi설정 질문 8 0 hom붕어 2016.03.19 8173
453 vm 리눅스 설치 관련 질문드립니다. 7 0 onting 2016.03.19 6047
452 한국형이 뭐길래? 5 0 행복한펭귄 2016.03.18 6091
451 한국형 ○○○ 추진했다가 실패한 정책들 2 0 행복한펭귄 2016.03.18 6449
450 삼성컴에 하모니를 깔았어요 5 0 수지 2016.03.17 6921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122 Next
/ 12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