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11의 탄생

2018.07.25 13:59

Kevin 조회 수:282

오픈소스에 대한 이해를 만화로 쉽게 할 수 있는 블로그가 있어서 원작자 님의 허락을 얻고 공유합니다. 
공유를 허락해주신 원작자님에게 감사 드립니다.
원작자 : https://joone.net/

X11의 탄생


1985년 1월 프로젝트 아테나는 X 윈도우 버전6를 릴리스한다. 함께 개발에 참여하고 있던 DEC도 MicroVAX에 이를 포팅한다.

같은 해, MIT는 DEC가 VAXStation에 구현한 컬러 기능을 X에 추가해서 버전9를 릴리스한다.

워크스테이션을 만드는 다른 회사들도 X 윈도우를 사용하보기를 원했다.

여러 기능이 개선되고 1985년 11월 드디어 X10버전이 릴리스 되었다. DEC 역시 이듬해 2월, 최초로 X을 상업적으로 출시했다. X10은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이 때 부터 많은 회사가 DEC를 접촉해서 X 라이선스 요청했다.

여기서 중요한 역사적 결정이 일어난다. MIT는 X 윈도우 소스코드를 누구나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X가 많이 사용되고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될 수 있도록 X의 소스코드를 공개하고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요?”
“프로젝트 아테나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많아지면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군요. 정부에서 연구비를 받았으니 누구나 소스코드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합시다.”

참고로, MIT라이선스는 BSD 라이선스와 유사해서 저작권 표기만 지켜주면 제약 없이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다.

X 윈도우 MIT 라이선스로 공개
이렇게 1986년 1월 X10R3는 MIT 라이선스로 공개된다. 이때 부터 X 윈도우는 HP, Apollo, Sun Workstaion, IBM PC/AT에 포팅되기 시작한다.

이처럼 X윈도우 소스코드는 MIT라이선스로 회사에 제공되었는데, 소스코드에 대한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였고, 각 회사에서 수정한 소스 코드를 공개할 의무도 없었다. 이후, 여러 컴퓨터 회사에 X 윈도우를 기반으로 다양한 윈도우 시스템을 개발하게 된다.

X11 구현
하지만, X윈도우가 다양한 하드웨어와 운영체제에서 동작하기 위해서는 X 프로토콜이 하드웨어에 독립적인 새로운 디자인을 사용해야했다. 하지만, MIT는 이를 구현한 충분한 개발 인력을 갖고 있지 못했다.

MIT의 밥 쉐이플러(Bob Scheifler)는 X11 프로토콜 설계를 주도했는데, 개발 단계에서도 유즈넷 뉴스그룹을 통해 설계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스모키 월래스(Smokey Wallace)와 짐 게티스(Jim Gettys)는 DEC 웨스턴 소프트웨어 연구소가 X 윈도우 재설계를 구현하고 이 코드를 X10과 같은 MIT라이선스로 공개할 것을 DEC에 제안하였다.

스모키 월래스: 저희가 X윈도우 재설계를 구현해서 MIT라이선스로 공개해야합니다.
DEC 책임자: 하지만 우리가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을 그냥 공개하자고?
짐 게티스: 다양한 컴퓨터에서 X가 실행되는 것은 중요합니다. 그래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되고 워크스테이션 시장도 커질 것입니다.

DEC 책임자: 알겠습니다. X윈도우 재설계를 MIT 라이선스로 공개합시다. 대신 우리가 X개발을 이끌 수 있도록 인력을 보강하세요.

테스트를 걸쳐 1987년 9월 15일 드디어 X11이 세상에 공개되었다.


“X11의 공개는 자유 소프트웨어 역사상 큰 일중 하나지. MIT 라이선스가 맘에 들지 않지만…”

참고

  • https://en.wikipedia.org/wiki/X_Window_System#History
  • http://www.catb.org/esr/writings/taouu/html/ch02s06.html
  • http://archive.oreilly.com/pub/a/linux/2005/08/25/whatisXwindow.html
  • https://www.x.org/releases/X11R7.7/doc/libX11/libX11/libX11.pdf
  • https://www.youtube.com/watch?v=KdmNHM9BKY0

참고로, 등장 인물 간 대화는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되었습니다.

만화 중 잘못된 부분이나 추가할 내용이 있으면 만화 원고에 직접 의견을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 외 전반적인 만화 후기는 블로그에 바로 답글로 남겨주세요. 다음 이야기는 XFree86관한 이야기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픈소스 이야기 게시판 이용안내 [3] Kevin 2018.04.13 65
50 리눅스 생존 가이드 (리눅스 데스크탑 적응기) [2] file 행복한펭귄 2017.01.25 6759
49 리누스 토르발즈 기조연설 (리눅스 25년을 말하다) [2] 행복한펭귄 2016.05.13 6598
48 2015년 주목받은 신인 오픈소스 SW 11선 행복한펭귄 2016.03.23 5452
47 깃허브, 오픈소스 소식 알리는 팟캐스트 ‘온에어’ 행복한펭귄 2016.03.23 5442
46 왜 굳이 리눅스를 써야하나? 행복한펭귄 2016.08.31 5250
45 꾸준히, 자유롭게, 즐겁게 : 한국 오픈 소스 개발자들 이야기 [2] 행복한펭귄 2016.08.24 5118
44 리누스 토발즈 강연 The mind behind linux 행복한펭귄 2017.01.19 5114
43 X-Window 탄생 [1] Kevin 2018.06.21 528
42 XFree86과 X.Org Kevin 2018.08.13 359
» X11의 탄생 [4] Kevin 2018.07.25 282
40 오픈소스란 무엇인가요? file Kevin 2018.06.01 267
39 깃허브 러닝랩 - 혼자서 아무것도 없이 깃허브 마스터 가능합니다. [2] file PEACH 2018.05.11 259
38 사내에서 눈치를 안 보고 오픈소스 프로젝트 하기 [1] file PEACH 2018.05.07 231
37 The C programming language 2nd edition [2] 세벌 2018.05.11 221
36 겁먹지 말고 오픈소스에 기여해 봅시다! [3] PEACH 2018.05.02 214
35 내 리눅스가 이렇게 쉬울 리 없어! [3] PEACH 2018.04.23 196
34 리눅스재단에서 'LF 딥러닝재단'을 설립했습니다. [3] file PEACH 2018.04.24 191
33 ‘리눅스 아버지’처럼 성공하기 위한 11가지 조건 file PEACH 2018.05.15 169
32 이희승 - 도전과 점진적 개선, 그리고 변화에 열린 마음 file Kevin 2018.04.22 169
31 [TED2016] 리눅스의 기본 철학(한글 자막) [1] file PEACH 2018.05.15 150
loginbox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MEMBER J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