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서핑 중 같이 읽어보면 좋을 글이 보여서 공유합니다.

출처 : https://www.haruair.com/blog/4417

오픈소스 메인테이너는 당신에게 빚진 적 없다

이 포스트는 지난 10년간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참여한 경험과 8년간 Homebrew의 (현재 시점에서 누구보다도 가장 오래 참여한) 메인테이너로서 겪은 경험에 따라서 작성했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메인테이너에게 번아웃은 큰 문제다. 이 문제는 피할 수 있다. 메인테이너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즐겁고 건강하게, 오랜 기간동안 생산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어떻게 가능할까? 바로 다른 메인테이너, 기여자, 또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사용자에게 의무감을 갖지 않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가 개인적으로 이득을 보고 있는 상황도 상관 없다. (예를 들어 자기 홍보 가치가 있다거나 기부를 받고 있는 상황에도.)

메인테이너가 의무를 갖지 않는다는 근거를 명시한 경우가 있는가? 실제로 존재한다. 오픈소스 라이센스 자체에 말이다. 먼저 깃헙에서 가장 인기있는 오픈소스 라이센스인 MIT 라이센스를 보자.

이 소프트웨어는 상품성, 특정 목적 적합성, 그리고 비침해에 대한 보증을 포함한 어떠한 형태의 보증도 명시적이나 묵시적으로 설정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상태로 제공된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프로그래머나 저작권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소프트웨어나 소프트웨어의 사용 등의 행위와 관련하여 일어나는 어떤 요구사항이나 손해 및 기타 책임에 대해 계약상, 불법행위 또는 기타 이유로 인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

이 난해한 법률 용어를 평범한 문장으로 살펴보자. (참고로 나는 변호사가 아니다):

지금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는 전부 메인테이너가 제공한다는 점에 동의한 것이다 (즉, 버그를 포함한 모든 것을 뜻한다)
메인테이너는 모든 사용자와 사용 사례에서 동작하는 것을 보장하지 않는다 (문서화되어 있더라도 말이다)
메인테이너는 어떤 소프트웨어 사용에서든 발생하는 어떤 문제에도 법적인 책임이 없다. (당신이 입은 피해를 고치기 위해 돈을 지불하는 경우에도)
소프트웨어를 어떤 방식으로든 사용하려면 위 내용에 대해 필수적으로 동의해야 한다.

이 내용은 단순히 MIT 라이센스만 그런 것이 아니다. BSD 2-Clause, GPLv3, MPL v2.0, Apache v2.0, Unlicense 그리고 거의 대부분의 다른 오픈소스 라이센스에도 법적 책임에 대한 한계를 두고 어떤 보증도 명시적으로 제공하지 않는다. 요약하면, 어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사용했고 이 소프트웨어가 실서버의 모든 데이터를 지워버렸다고 해도 어느 누구에게도 소송을 걸 수 없다.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어떤 부정적 결과도 개인의 책임이라고 동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어떤 문제가 발생하면 메인테이너는 문제를 빠르게 해결해주기도 하고 마치 회사처럼 사과를 하기도 한다. 이 부분이 번아웃의 가장 큰 원인이다. 대다수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자유 시간의 자원 봉사로 개발된다. 하지만 오픈소스 메인테이너와 사용자가 그 관계를 회사/고객 같은 관계로 생각한다면 이는 지속하기 어렵다.

대다수의 메인테이너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참여하기 시작한 이유는 재미도 있고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미 대신 말도 안되는 의무만 지속되는 상황에서, 돈도 못버는데 지나치게 시간을 쏟고 재미 없는 일만 증가한다면 그건 메인테이너를 갈아넣는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 논쟁이 있을 만한 결정을 내리거나 그런 과정에서 모욕적인 얘기를 들으면 그 친구나 가족은 분명 “오픈 소스가 이런 고통을 감내할 만큼 가치있는 일이냐”고 질문할 것이다.

이 문제를 어떻게 고칠까? 오픈소스 생태계에 있는 모두가 오픈소스의 법적 현실을 수용하는 것이 답이다. 이 답을 실제로 적용하면 이런 의미다.

메인테이너: 프로젝트에서 더이상 즐거움을 느끼지 못한다면 더 이상 하지 않는다. 사용자가 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할 때 무례하게 군다면 접근을 막아버리고 그 사람들이 요청하는 것을 하지 않는다. 버그를 만들었다고 미안해 하지 않는다. 모든 소프트웨어에는 결함이 있기 마련이다. 세상에 무언가를 내놓고도 어떤 댓가도 바라지 않았다는 점에서 스스로를 자랑스러워 하자.

기여자: 결정은 메인테이너가 내리도록 하고 모든 관련 기여 문서를 읽었는지 확인한다. 메인테이너는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사람이고 궁극적으로 그들의 단어가 남게 된다. 어떤 식으로 프로젝트가 동작하는지 (사실, 무엇이든지) 당신에게 가르치기 위해서 메인테이너가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사용자: 프로젝트에 이슈를 생성하거나, 풀리퀘스트를 열거나 덧글을 작성할 때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시간을 써서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무료로 사용하게 했다는 점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야 한다. 불만이든 어떻게 할 수 없는 부정적인 것들은 본인의 몫이다. (적어도 보이는 곳에서 말하지 말아야 한다.) 본인 스스로에게 더 시간을 들여 문제를 풀지 않으면서 다른 사람에게 물어서 해결하려고만 한다면 다른 사람이 그 문제를 해결해줄 거라고 기대하지 말아라. 즉, 어떤 도움이든 물어보기 전에 모든 문서를 읽어보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라는 의미다.

이런 역할을 모두 지킨다면, 메인테이너가 실제로 있지도 않은 의무에 치여서 프로젝트가 접히는 경우가 더 적어질 것이다. 오픈소스 생태계에서 본인이 어떤 역할로 참여하고 있는지 잘 인지한다면 더 행복한 메인테이너, 기꺼이 돕는 기여자와 감사하는 사용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이크로 소프트, IoT 디바이스 보안을위한 리눅스 기반 Azure Sphere Initiative 출시 [3] Kevin 2018.04.19 40
공지 [배포판 제작] Pinguy Builder를 이용하여 Ubuntu 18.04 LTS Live System을 구축할 수 있습니다. [5] 행복한펭귄 2018.04.18 49
공지 우분투(Ubuntu) LTS 리눅스 커널 업데이트 - 2018.04.05. [7] la_Nube 2018.04.06 160
» 오픈소스 메인테이너는 당신에게 빚진 적 없다 [18] Kevin 2018.04.03 214
공지 [프로그램번역]PlayonLinux 최신 번역 [3] Moordev 2018.04.03 154
공지 작은 교회에서 커뮤니티 실비아판 사용하기 [20] 산돌이네 2018.04.01 243
공지 하모니카 커뮤니티 소개 [18] Kevin 2018.04.01 195
공지 공식 커뮤니티 채널 안내 [3] Kevin 2018.02.12 212
공지 커뮤니티 배포판 마당을 통해 배포판 공급 활성화시키기 [23] 행복한펭귄 2017.12.02 15356
공지 리눅스민트 18.3 실비아(MATE) 정식버전 한국어판 배포 [32] Moordev 2017.11.28 16574
공지 하모니카 2.1 로사 RC1 릴리즈 합니다. [10] 하모니카 2016.01.12 145211
공지 차기 버전에 꼭 들어갔으면 하는 패키지를 추천해 주세요. [35] 하모니카 2014.12.12 177056
1462 게시판 댓글 시스템에 관해 건의 드립니다. [7] krhamoni 2018.04.20 65
1461 Ubuntu 18.04 LTS 기반 Ultimate Linux 운영 체제 ExTiX 발표 [3] file 행복한펭귄 2018.04.20 101
1460 Collabora Online 3.2, 클라우드의 LibreOffice에 더 강력한 기능 제공 [5] 행복한펭귄 2018.04.20 63
1459 AI 기능을 갖춘 Ubuntu 기반 소셜 로봇 인 Meet Bo 만나기 [4] file 행복한펭귄 2018.04.20 35
1458 MS의 구글 크롬用 '윈도 디펜더 브라우저 보호' 확장 [5] la_Nube 2018.04.20 61
1457 마이크로소프트(MS)의 새로운 운영체제는 리눅스에 기반함 [4] la_Nube 2018.04.19 101
1456 [게임] 툼 레이더 드디어 리눅스 버전 발표 [8] file 행복한펭귄 2018.04.19 82
1455 그놈 메모리 누수 현상 패치 도우미 모집 [5] 행복한펭귄 2018.04.19 58
1454 기쁜 소식인가요?! [10] 식혜고양이 2018.04.19 107
1453 구글 크롬(Chrome) 66.0.3359.x 업데이트 [4] la_Nube 2018.04.18 44
1452 우분투를 윈도우10 처럼 보이게 하는 방법 [4] 행복한펭귄 2018.04.18 115
1451 우분투 18.04의 장단점 분석 [4] 행복한펭귄 2018.04.18 102
1450 Debian 10 "Buster" 이후 Debian 11 "Bullseye" & Debian 12 "Bookworm"이 계획되어 있습니다. [1] file 행복한펭귄 2018.04.18 53
1449 우분투 16.04 이후로 우분투 18.04는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2] file 행복한펭귄 2018.04.18 68
1448 브라우저 폰트 설정 [17] Ohnine 2018.04.16 148
1447 인텔 CPU의 SPI Flash 취약점 공개 (CVE-2017-5703) [6] la_Nube 2018.04.16 75
1446 인터넷 접속만으로 감염! 갠드크랩 랜섬웨어 더 강해졌다 [8] la_Nube 2018.04.15 120
1445 그놈 3.28 데스크탑이 첫 번째 릴리스 [2] file 행복한펭귄 2018.04.15 103
loginbox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MEMBER JOIN